본문 바로가기

일본

(7)
2011년 여름, 일본여행기 ~ 4일차 : 숙소 -> 신주쿠 -> 하네다공항 -> 도착 1. 마지막 숙소의 아침 드디어 일본 여행의 마지막 날이 왔습니다. 기상후 아침식사를 한후 숙소를 떠나기 위해 짐을 챙기면서 오늘의 일정을 고민하기 시작했습니다. 일단 비행기 시간이 3시 반이므로 그 이전까지 와야 하는 시간을 계산해보면... 공항 도착까지 여유 잡아서 2시반 까지는 와야 겠고 전철 탑승을 가정하고 이동시간을 계산해보니 넉넉잡아 1시간은 넘게 나와서 전철 출발은 1시반에 출발, 숙소를 나오는 시간은 10시, 즉 오늘 활동할수 있는 일정은 3시간 반 정도 밖에 없다는 계산이 나왔습니다. (중간에 점심식사까지 해야 하니까 30분 정도 제외한다면 3시간이 되겠죠) 그리고 처음에 여행계획에서 마지막 날은 그 외 갈만한곳 있으면 찾아보자...라는 식으로 따로 정하지 않았기 때문에 장소도 고민해야 ..
2011년 여름, 일본여행기 ~ 3일차 : 아사쿠사 (2) -> 숙소 -> 이케부쿠로 7. 센소우지 (2) 양이 많아져 앞 포스팅에서 이어서 들어갑니다. 여행오기 전에 여기저기 여행기를 본것중에서 센소우지를 돌려면 이 코스로 도는걸 추천한다는 이야기를 본적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걸 기록해놓고 그대로 이 코스로 돌아서 나왔습니다. 앞 포스팅까지 지나온 길은 검은색 선이었고 이후로는 그 다음길 부터의 이야기입니다. 사실 이 지점부터 카메라가 배터리 부족 램프가 켜지기 시작했습니다 -_- 추가 배터리는 여행에 가지고 왔지만 여기에는 가지고 오지 않았고 숙소에 있는 상태였죠 -_-;; 그래서 앞 포스팅에서 찍은것에 비하면 사진은 많이 찍지 못했습니다. ① 출발 지점. 하나야시키거리리고 적혀였군요. 오래된 풍의 상점들이 늘어서 있는데 문을 닫은 곳이 많았습니다 (정말 시간 잘못맞춰 온건지- -a..
2011년 여름, 일본여행기 ~ 2일차 : 아키하바라 (2) 3. 아키하바라 (2) 오락실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던 도중 회사에서 급하게 처리해야 할 업무가 들어왔었습니다.-_- 휴가기간이지만 이런식으로 실시간 대응해야 하는 업무를 하고 있어서 어쩔수가 없죠. 계획 세울때에도 이런 상황에 대비할 준비는 했고요... 그래서 근처에 있는 커피샵으로 가서 같이 가지고 나왔던 VAIO P 를 가지고 업무를 처리했습니다. 공짜 무선랜은 이동네에서는 잡히는게 없어서 휴대폰으로 테더링해서 네트워크를 처리했습니다. 무제한 데이터로밍 가입한게 유용하게 쓰인 셈이죠. 그리고 업무처리 완료후 다시 아키하바라를 돌아보기 시작. 중앙거리 주위에 있던 전자기기나 게임, 애니메이션 관련해서 뭔가 있을만한 매장은 한번씩 돌아보고 구경하고 왔는데 사실 특별히 꽂힌 곳은 없었군요. 특히 애니메이션..
2011년 여름, 일본여행기 ~ 2일차 : 숙소 -> 아키하바라(1) 1. 기상 -> 아키하바라로 이동 예정대로 아침 8시에 기상해서 숙소에서 제공하는 아침을 먹었습니다. 아침은 대략 이런정도. 이것말고 음식이 더 있었는데 별로 맛없어 보여서 패스했습니다. 전체적으로 맛있지는 않았습니다. 그리고 미리 말하지만 2~4일차까지 똑같이 이 메뉴더군요- -. 그냥 배를 채운다는 목적으로만 먹었습니다. 그런데 아침에 일어나 보니 어제 입은 대미지가 완전히 회복하지 못한듯 다리가 아픈 것이 아직도 남아있었습니다. 하지만 일정은 수행해야 하기 때문에 몸을 이끌고 준비물을 챙긴후 목적지로 향했습니다. 일단 어제 더위에 당한 것 때문에 이날은 복장부터 원래 숙소에서 입을려고 했던 반바지 복장을 입고 나가고 더위에 대한 만반의 대비를 갖추기로 했습니다. 일단 계획은 수분은 최대한 섭취, 가..
2011년 여름, 일본여행기 ~ 1일차 : 출발 -> 이케부쿠로 1. 출발 -> 김포공항 -> 하네다공항 앞장에서도 이야기한, 1일전에 들어온 태풍 무이파 소식 때문에 비행기 결항되면 어쩌나 하는 걱정으로 뜬눈으로 밤을 새운……건 아니지만 걱정이 되어서 빨리 잠들지 못한건 사실입니다. 그리고 서두에 이야기를 안했는데 비행기 출발 시간은 아침 8시 5분이었습니다. 적어도 2시간 전에는 공항에 도착해야 되기 때문에 시간을 맞출려면 5시에 기상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좀 무리한 시간대였다는 생각도 드는군요. 그래서 결국 제대로 잠도 못잤습니다…3시간 정도 잔 것 같군요. 그래서 5시에 일어나 보니까 바깥 날씨는…비가 조금씩은 내리고 있었지만 태풍이라고 할수 없을 정도로 바람은 없었습니다. “OK, 비행기 뜨겠다” 라고 확신하고 바로 어제 준비한 짐을 챙기고 집..
2011년 여름, 일본여행기 ~ 계획 및 준비물 1. 시작 제가 일본이라는 나라에 가본적은 지금까지 3번 정도 였습니다. 하지만 모두다 업무 관련으로 간 것이라 순수하게 즐기기 위해서 간 적은 한번도 없었죠. 순수하게 개인적으로 일본 여행을 가볼려는 것은 오래전부터 생각해보고 있었지만 비용문제나 일정문제등으로 인해서 갈 수 있는 여유가 되지 못해서 못가보고 있다가 2011년 여름휴가가 여느때보다 일찍 잡혀서 이 시점이 기회라고 생각해서 계획을 짜기 시작했습니다. 2. 계획/준비물 여행 계획은 대략 1개월 전 정도 부터 시작했습니다. 이 때쯤까지 항공권과 숙박 등의 예약을 미리 완료해놓기 위해서였죠. 첫번째로 정한것은 일정. 2박3일과 3박4일 중에 고민하다가 좀 여유있게 돌기 위한 3박4일을 선택했습니다. 그리고 항공권/숙박 물색. 이부분은 여러 여행..
2011년 여름, 일본여행기 (목차) 2011년 여름, 난생 처음 일본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고생도 많이 했지만 외부의 도움도 받지 않고 혼자 힘으로만 해외여행을 무사히 다녀왔다는 점 만으로도 뜻깊고 재미있는 여행이었던것 같습니다. 그때 겪은 이야기들을 여행기로 적어봤습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면 항목별 여행기 글들을 볼 수 있습니다. 1. 2011년 일본 여행 ~ 계획 / 준비물 2. 2011년 일본 여행 ~ 1일차 (8월 8일) 2.1. 출발->이케부쿠로 2.2. 신주쿠 2.3. 하라주쿠->이케부쿠로(숙소) 3. 2011년 일본 여행 ~ 2일차 (8월 9일) 3.1. 숙소 -> 아키하바라(1) 3.2. 아키하바라 (2) 3.3. 시부야 -> 에비스 -> 숙소 4. 2011년 일본 여행 ~ 3일차 (8월 10일) 4.1. 숙소 -> 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