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요도바시카메라

(2)
2011년 여름, 일본여행기 ~ 4일차 : 숙소 -> 신주쿠 -> 하네다공항 -> 도착 1. 마지막 숙소의 아침 드디어 일본 여행의 마지막 날이 왔습니다. 기상후 아침식사를 한후 숙소를 떠나기 위해 짐을 챙기면서 오늘의 일정을 고민하기 시작했습니다. 일단 비행기 시간이 3시 반이므로 그 이전까지 와야 하는 시간을 계산해보면... 공항 도착까지 여유 잡아서 2시반 까지는 와야 겠고 전철 탑승을 가정하고 이동시간을 계산해보니 넉넉잡아 1시간은 넘게 나와서 전철 출발은 1시반에 출발, 숙소를 나오는 시간은 10시, 즉 오늘 활동할수 있는 일정은 3시간 반 정도 밖에 없다는 계산이 나왔습니다. (중간에 점심식사까지 해야 하니까 30분 정도 제외한다면 3시간이 되겠죠) 그리고 처음에 여행계획에서 마지막 날은 그 외 갈만한곳 있으면 찾아보자...라는 식으로 따로 정하지 않았기 때문에 장소도 고민해야 ..
2011년 여름, 일본여행기 ~ 1일차 : 신주쿠 4. 신주쿠역 -> 요도바시카메라 이케부쿠로를 뒤로하고 다음 목적지인 신주쿠로 향했습니다. 이쯤 되어서 시장기가 돌아 일단 신주쿠역 내부에서 먹을만한 장소를 찾아 점심을 해결하기로 했습니다. 첫날 점심으로 먹은 것은 함박 덮밥 같은 국적불명의 음식. 입구의 자판기에서 식권을 뽑아서 그걸 주면 음식이 나오는 일본 음식점의 독특한 시스템도 처음 경험해봤군요. 장점으로는 말을 안하고 그냥 식권만 줘도 되니까 일본어를 몰라도 힘들지 않게 구입할수 있는 점 같습니다. (그 전에 자판기에서 어떤 메뉴를 뽑아야 할지는 일본어를 알아야 겠지만요- -) 신주쿠에서 가기로 계획한곳은 동쪽출구에 있다는 가전양판점, 그리고 카부키쵸였습니다. 그런데 여기서도 길을 헤메는 일이 발생. 분명 동쪽으로 나왔다고 생각했는데 나온곳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