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이야기2015.03.01 21:14

 

 

 

 

 

 

 

ROMANCIA - Dragon Slayer JR.

 

1986 NIHON FALCOM

 

기종 : PC-8801

 

사용기능 : 강제세이브

 

 

로맨시아는 제가 생애 처음 플레이한 일본 팔콤사의 게임입니다.

 

그 당시에 플레이한 것은 MSX1 판이었습니다. MSX의 로맨시아는 MSX1, MSX2 따로 출시되었는데

저는 당시 MSX1 을 가지고 있어서 MSX2판은 못해보고 그래픽이 더 떨어지는 MSX1 판만 해봤었죠.

 

 

이것이 MSX1 판 화면,

 

 

 

이것이 MSX2판 화면입니다.

 

양쪽 기종은 그래픽 차이 뿐만 아니라 MSX1판은 화면 하단에 나오는 전체지도가 안나온다는 차이점도 있는데

저는 당시 이것이 지도 아이템 같은거 먹어야 보이는가 생각해서 찾아볼려고 한참 삽질을 한 기억이 나는군요

(당시 MSX잡지 등에서는 MSX2판 화면만 보여줬음)

 

하지만 이 게임은 공략 난이도가 요즘 눈높이로 보면 말도 안되는 게임이라고 보일 정도로 극악했기 때문에 당시 저는 이 게임을 클리어 못했습니다.

후에 MSX2를 가지게 되었고 MSX2판 로맨시아를 하면서 그 당시 나왔었던 (일본 공략집 엉성하게 번역한) 공략집을 참고해서 겨우 클리어를 해봤습니다.

지금 해도 공략 없이는 클리어 불가라고 생각될 정도의 게임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이번에 이걸 건드린 이유는 어느날 문득 "내가 맨 처음 플레이한 팔콤 게임이 뭐였지?" 라는 의문이 들어서 기억을 거슬러 올라가니까 이 게임이 나왔고 생각난 김에 한번 더 클리어 해보자고 마음먹었습니다.

이번에 플레이한 것은 MSX가 아닌 PC88판입니다. 특별한 이유는 없고 음악이 더 좋다는 이유랄까요?

(MSX 세대 분들 중에는 PSG 음악을 더 선호하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아무래도 저는 FM음원 파인것 같습니다.)

 

물론 이 게임은 공략 없으면 클리어 불가 게임이기 때문에 이번에는 일본 웹사이트를 찾아서 공략을 보고 플레이했습니다.

그렇게 해도 중간에 실수로 진행불가 상황이 몇번 생겨서 강제세이브를 활용했습니다.

 

사실 이 게임은 극악한 난이도에 비해서 플레이 시간은 짧아서 공략보고 따라하면 3~40분 정도에 엔딩을 보는 것이 가능할 정도입니다.

하지만 공략만 본다고 무조건 플레이가 술술 넘어가는 것은 아니고 2단점프 (점프 중 가장 높은 높이에 도달하는 짧은 타이밍에 한번 더 점프를 누르면 더 높이 점프되는 조작) 를 하지 않으면 넘어갈 수 없는 부분도 있기 때문에 최소한 2단점프를 어디서나 쓸 수 있게 조작을 숙달하는 것도 필요합니다.

 

유투브 같은데 찾아보면 엔딩까지 플레이하는 동영상도 있으므로 직접 플레이가 힘드신 분들은 그쪽을 참고해도 좋을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LO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