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게임센터

(4)
[2012 일본여행] 일본 오락실 탐방 - 고전게임편 (2) 2012/11/16 - [2012 일본여행] 일본 오락실 탐방 - 고전게임편 (1) 앞 포스팅에서 이어집니다. 이어서 가본곳은 시부야역 인근의 "시부야회관" 이란 곳입니다. 가는 길은 위와 같습니다. 보통 시부야쪽으로 여행가는 분들이 반드시 거치는 그 사람 열라많이 지나가는 건널목에서 가까운 위치에 있으므로 찾기는 어렵지 않을 것입니다. 여기의 특징은 오래된 게임은 50엔으로 플레이할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앞 포스팅에서 소개한 곳이나 이 뒤에 소개할 아키하바라 쪽 모두 공통된 사항이지만 아무리 오래된 게임이라도 알짤없이 1판에 100엔 받아먹는것과는 다른 부분이라 할수 있습니다. 고전게임 뿐만 아니라 최신게임도 돌아가고 있습니다 (이쪽은 물론 100엔) 다만 여기에는 특이할만한 게임은 많이 찾지 못했습니..
[2012 일본여행] 일본 오락실 탐방 - 고전게임편 (1) 2012년 11월 둘째주, 다녀왔던 일본여행에서 테마 중 하나로 잡았던 것이 "토쿄의 고전게임 있는 오락실들을 찾아보고 오자!" 였습니다. 다만, 급하게 잡혀진 일정으로 인터넷으로 대충대충 검색한 정보로 갔다온 것이라 모든 곳을 다 섭렵한건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갔다온곳을 위주로 소개해보겠습니다. 참고로, 여기서 언급되는 게임중 "여기서 처음 본 게임이었습니다" 라고 따로 언급하지 않은 게임들은 모두 제가 어렸을때나 학생시절에 오락실해서 실제로 해본적이 있는 게임들 이라는 점 알려드립니다. 처음 간 곳은 타카다노바바역 인근에 있는 "미카도" 라는 이름의 게임선터였습니다. 가는 길을 대충 그리면 위와 같습니다. 타카다노바바 역 와세다방면 출구로 나와서 동쪽으로 조금만 이동하면 사진과 같은 빠찡코 건물과 오락실..
2011년 여름, 일본여행기 ~ 2일차 : 숙소 -> 아키하바라(1) 1. 기상 -> 아키하바라로 이동 예정대로 아침 8시에 기상해서 숙소에서 제공하는 아침을 먹었습니다. 아침은 대략 이런정도. 이것말고 음식이 더 있었는데 별로 맛없어 보여서 패스했습니다. 전체적으로 맛있지는 않았습니다. 그리고 미리 말하지만 2~4일차까지 똑같이 이 메뉴더군요- -. 그냥 배를 채운다는 목적으로만 먹었습니다. 그런데 아침에 일어나 보니 어제 입은 대미지가 완전히 회복하지 못한듯 다리가 아픈 것이 아직도 남아있었습니다. 하지만 일정은 수행해야 하기 때문에 몸을 이끌고 준비물을 챙긴후 목적지로 향했습니다. 일단 어제 더위에 당한 것 때문에 이날은 복장부터 원래 숙소에서 입을려고 했던 반바지 복장을 입고 나가고 더위에 대한 만반의 대비를 갖추기로 했습니다. 일단 계획은 수분은 최대한 섭취, 가..
2011년 여름, 일본여행기 ~ 1일차 : 출발 -> 이케부쿠로 1. 출발 -> 김포공항 -> 하네다공항 앞장에서도 이야기한, 1일전에 들어온 태풍 무이파 소식 때문에 비행기 결항되면 어쩌나 하는 걱정으로 뜬눈으로 밤을 새운……건 아니지만 걱정이 되어서 빨리 잠들지 못한건 사실입니다. 그리고 서두에 이야기를 안했는데 비행기 출발 시간은 아침 8시 5분이었습니다. 적어도 2시간 전에는 공항에 도착해야 되기 때문에 시간을 맞출려면 5시에 기상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좀 무리한 시간대였다는 생각도 드는군요. 그래서 결국 제대로 잠도 못잤습니다…3시간 정도 잔 것 같군요. 그래서 5시에 일어나 보니까 바깥 날씨는…비가 조금씩은 내리고 있었지만 태풍이라고 할수 없을 정도로 바람은 없었습니다. “OK, 비행기 뜨겠다” 라고 확신하고 바로 어제 준비한 짐을 챙기고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