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기기 잡설2014.05.04 12:14

 

 

 

 

지난 2월에 있었던 소니의 PC사업 매각 발표와 관련하여
해당 매각과 관련한 정식 계약이 소니와 일본산업 파트너즈(JIP) 사이에 체결 되었다고 5월 2일 공식 발표되었습니다.

 

이와함께 소니의 PC사업을 이어받아 PC의 기획,설계,개발,제조 및 판매를 목적으로 만들어질 예정인
새로운 회사의 이름은 'VAIO 주식회사 (VAIO Corporation)' 이라는 것도 함께 발표되었습니다.

 

아래는 VAIO 주식회사에 관한 간단한 개요입니다.

사업시작일 : 오는 7월 1일 전후
출자금 : 10억엔 (JIP가 95%, 소니가 5%의 비율로 출자)
대표 : 세키토리 타카유키(전 소니 VAIO&모바일 사업본부 경영기획 부문장)
사원수 : 약 240명

 

또한 본사소재지는 지금까지 소니의 VAIO 개발연구 및 일본모델 생산을 진행해온 나가노 테크놀로지 사이트가 됩니다.(위 사진)

 
추가로 이미 공지된 대로 소니의 PC판매는 2013년 봄 모델을 끝으로 마무리를 하게 되나
이미 판매된 제품의 AS는 새로운 회사와 관계없이 소니 측에서 맡게 됩니다.


 

이번 소식은 소니가 PC사업을 접은 후 VAIO를 이어받는 새로운 회사에 대한 대강의 윤곽 정도가
공개된 소식입니다.
일부에서 예상하고 있던 다른 PC회사에 팔려나간다든가 그런건 없습니다. 완전히 새로운 회사가 만들어지는 것입니다.

 

사명이 좀 진부한 느낌을 받을 정도의 돌직구인데, 개인적으로도 VAIO라는 이름을 회사명에 집어넣는 것을 예상은 했었습니다. 어중간하게 새로운 이름의 회사가 되면 기껏 지금까지 온 VAIO의 브랜드 이미지가 팍 죽어버릴 수도 있기 때문이죠

 

아직까지 이 회사에서 어떤 제품이 나올지에 관해서 등에 관해서 구체적인 평은 할 수 없을것 같고 아마도 이 회사가 사업을 시작한다는 7월경에 새로운 제품 공개 등이 이루어지지 않을까 생각되므로 그때를 기대해 봐야 할것 같습니다.

 

인원수에 관해서 조금 구체적으로 이야기해보면
기존 소니에서 PC사업 관련 업무에 관여한 직원은 총 1100명 정도로 알려져 있습니다.
여기서 1/4 이하로 규모가 축수되는 꼴인데 기존 소니는 글로벌이고
이 새로운 회사는 일본 내수시장만을 타겟으로 한 회사이라 어쩔수 없는 축소일것 같습니다.
(참고로 소니코리아가 약 300명, 비교대상은 못되겠지만 한성컴퓨터는 약 40명의 직원수로 알려져 있습니다)

 

얼마전 다른 외신에서 인원이동에 관한 약간 구체적인 내용이 나왔었는데
소니 PC사업 관련 직원중 약 150명 정도가 새로운 회사로 강제 이동 (아마도 VAIO설계의 코어를 담당한 핵심 멤버군으로 추정됩니다)
그 외 인원은
- 자발 희망으로 새로운 회사로 배속,
- 소니 다른 부서에 배속
- 소니의 VAIO 서비스 관련 부서에 배속
- 소니 퇴직
이러한 길 중에 하나의 길을 걷게 된다고 합니다.

 

중요한 것은 이 새로운 회사는 지금까지 VAIO 노트북들을 제조설계 해온 멤버들이 그대로 이어간다는 것이고
따라서 소니의 품을 떠나기는 하지만 그 기술력과 노하우는 그대로 유지 계승된다는 점입니다.
관건은 새로운 회사가 그들의 능력을 십분 발휘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 줄수 있을까 일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 결과는 아마도 7월 회사 런칭때 보여줄 새로운 VAIO 모델들로 확인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그때를 기다려 봐야 하겠습니다.


 

Posted by LOA

댓글을 달아 주세요